고대의 공책 Audio /1

Title이름Audio
읽기살아남았을 누군가가 있으리란 희망에 이 글을 남긴다. 누군가는 기억해야지 않겠는가.

태양은 피로 만들어진 구슬이 되었다. 뒤틀린 황혼이 내 눈을 가린다. 사안은 악몽 속에 거꾸러지고 말았다.

내게 커피를 타주던 이는 바닥에 쓰러지고 말았다. 눈에서 부풀어올라 얼굴 위로 붉은 덩굴손이 자란다면서, 자신에게만 보이는 환영에 대해 비명을 지른다. 내 수발을 들었던 그 친구는 이제 조용해졌다. 꿈틀거리지도, 비명을 지르지도 않는다. 그대로 죽어버렸다.

내 후원자들은 단 두 명만 살아남았다. 나머지는 전부 죽었다. 그들이 흘린 피가 사방에 가득하다. 생존자는 둘 다 마석병이었다. 쪼그라든 피부는 괴사하기라도 한 것처럼 잿빛으로 변했다. 마석은 불경하기 짝이 없게 빛났다. 그들의 눈은... 증오에 찬 것처럼... 검게 물들어 있었다.

마석병 구울이... 시체의 머리를 뽑아들고는... 사냥개처럼 갉아먹기 시작했다. 이제는 내 머리 차례다. 환영이 날 잡아채려 한다. 생각만으로도 머리가 불타는 것 같다. 내 발치의 조용한 시체들이 나를 부러워한다... 나를 욕하고... 쫓아온다. 전부 광기에 둘러싸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