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

알바
은신처 장식물
Alva
DropLevel 1
BaseType Alva
BaseType 알바
Class 은신처 장식물
TypeMetadata/Items/HideoutNPCs/Alva
SoundAudio/Sound Effects/ItemSounds/orb_use.ogg
주제특수
알바 Audio /19

알바 Audio /19

Title이름Audio
알바와 대화미안해, 유배자. 좀 바빠서.

소개신이시여, 감사합니다! 아, 근데 그쪽은 보아하니... 신의 사자는 아니로군. 아무튼 이렇게 신의 은총을 딱 드러내 주는 나란 인간이 누군지 궁금하지 않아?

이 몸은 바로! 위대하신 알바 발라이야! 둘도 없는 유물 탐색자이기도 하고... 신비를 추적하는 미지의 탐험자이기도 하고... 반짝이는 모든 것을 사랑하는 사람이지! 그리고 네 도움을 필요로 하는 사람이기도 해.

지금은 사라졌다만 앗조아틀의 사원이라는 곳이 있거든. 반짝이는 금은과 비할 데 없는 유물들로 가득한 곳이야! 역사도 기억하지 못하는 시절의 흔적이었지만... 이젠 변화를 줄 때가 왔어.

앗조아틀의 사원사원의 위치에 대한 단서가 여기 바알의 도시에 있을 텐데, 최근까지도 물에 잠겨서 무슨 수를 써도 접근할 수가 없었어. 그런데 믿기 어렵겠지만, 어떤 악마가 어둠으로 땅을 덮더니 한 영웅이 그걸 걷어내고는 강바닥에서 도시를 솟아나게 한 거야! 그러더니 도적놈들이 하나뿐인 입구를 막고는 그 유물들이 다 자기 거라고 선언해 버리네? 더욱 강력한 영웅이 놈들을 쫓아버릴 때가 됐어. 마음 같아서는 걔들에게 나 돈 좀 벌게 도와달라 하고 싶지만... 네가 대신 말해주겠지.

알바의 과거어렸을 때, 아빠가 도미누스의 해군에 내 이름을 올린 덕분에 첫 번째 모험을 떠날 수 있었지. 바다는 정말 좋아. 특히 그 신선한 냄새가... 하지만 '그 일'이 일어난 뒤에 여자로서의 삶을 살아보려고 테오폴리스로 돌아오게 됐지. 하, 물론 그렇게 일이 풀렸을리가.

모험과 흥분을 찾아다니다가 이번에는 유물 탐색자가 됐거든. 보물 사냥꾼들의 비밀스러운 모임이었는데, 탐욕스럽고 냉혹한 명망가들이 후원하던 곳이었어. 후원가들 중에는 아빠도 있었는데, 나는 그걸 알아차리기도 전에 완전히 거기에 빠져서는 온갖 사원과 무덤을 뒤져대고 있었지. 하지만... 너도 유배자니까 템플러 놈들이 어떤지는 잘 알잖아. 신뢰할 게 못 된다는 아주 유명한 특징 말이야. 바알 시대의 피의 마석학에 대한 책을 찾아냈을 때, 이건 절대로 템플러의 손에 넘겨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어. 그래서 그렇게 했고.

하지만 빌어먹을 템플러들은 내가 숨기는 게 있다는 걸 눈치채 버렸고... 귀족들도 도와주지 않는 바람에 이렇게 여기에 있네. 다행히 여기도 유물이 넘쳐나고 고객님들 몇 분과는 아직도 끈이 남아서 돈이 모자랄 일은 없는 게 다행이지.

앗조아틀사라진 앗조아틀 사원은 바알의 온갖 역사와 신화 중에서도 제일 유명할 거야. 내가 알기로는 바알 제국 말기에 세워졌을걸. 정확한 완공 날짜는 알기 어려운 게, 문명이 멸망할까 말까 하던 시절이어서 자료가 제대로 남은 게 없어.

당시에도 시국이 워낙 혼란스러웠으니까 신화의 힘에라도 기대볼까 하면서 앗조아틀 같은 걸 지었던 거겠지. 뭐 어둠의 장소라면서 온갖 끔찍한 희생 의식이 시작된 곳이라는 말도 있고, 기술의 발상지라는 사람들도 있어. 그런 사람들은 현대의 기술조차 그 안에 있는 것들에 비하면 별거 아니라고 주장해.

요즘 학자들 사이에서는 거기가 앗지리 여왕의 보물 창고였다는 의견도 나오던데. 진실이 어느 쪽이든 간에, 광신도와 지지자 모두의 접근이 금지된 것만은 사실이야. 그리고 그렇게까지 지킬만한 거라면, 무조건 값비싼 거겠지!

오리아스음, 고객들이 거의 사라지기는 했지만... 나야 워낙 적응이 빠르니까. 해적에 도적에 폭군에 미친 놈들까지, 물건을 찾아내기만 하면 그걸 돈으로 바꿔줄 사람들은 어차피 차고 넘친다고.

그런 분들을 찾아내려면 뭐 발품은 좀 더 팔아야 할지도 모르겠네.

시간 여행사원은 찾았지만, 아직 할 일이 많아. 바알 시대의 타락으로 시간과 공간이 얽혀져 버려서, 더 깊이 파고 들어갈수록 건질 것도 많아질 거야.

더 많은 시간을 체험하고 가능한 모든 결과를 알아보면서, 정말이지 굉장한 것들을 알아낼 수 있을걸! 언제나 시작했던 곳으로 돌아가게 되지만, 그 말은 우리 입맛대로 앗조아틀을 바꾸고 뭐든지 마음껏 챙겨올 수 있다는 말도 된다고.

은신처은신처를 찾아냈구나! 현재 시대의 신전을 찾아내면 괜찮은 기지가 되겠어. 내가 들어갈 자리가 생기면 말해줘.

은신처로 초대하기좋아! 거기서 봐.

소개신이시여 감사합니다! 네가 신의 사자가 아니라는 건 나도 보면 알아. 하지만 내가 뭐라고 신의 섭리가 이러네 저러네 따지고 들겠어?

나는 위대하신 알바 발라이야! 탁월한 유물 탐색자이자 신비를 추적하는 자이며, 미지의 탐험자이고 반짝이는 모든 것을 사랑하는 사람이지. 그리고 지금은 네가 도와야 하는 사람이겠네.

지금은 사라진 앗조아틀의 사원이라는 곳이 있어. 반짝이는 금은과 비할 데 없는 유물들로 가득한 곳이지! 역사도 기억하지 못하는 시절의... 흔적인 것도 오늘까지야.

아인하르아인하르는 앗지리의 제국 시절에 굉장히 잘 어울렸을 사람이지. 다행히도 아인하르는 야수만을 제물로 사용하지만, 사실 희생의 의식에 사람을 바치는 게 그리 이상한 일은 아냐. 그리고 신기하게도 돈을 버는 일에 별로 관심이 없더라. 계속 지금 같기만 하면, 뭐 서로 잘 지낼 것 같네.

니코니코가 좀... 괴짜이긴 하지. 하지만 그걸 참아줄 수만 있으면, 쓸모가 없지는 않아. 걔가 그렇게 열정적으로 지키는 광산에는 반짝이는 놈들이 가득하잖아. 그래서 친하게 지내보려고 하고 있어. 혹시 니코가 제대로 된 광맥을 찾아냈을 때, 내가 그 옆에 있을 수도 있는 거잖아.

자나자나처럼 자기가 만든 물건을 눈이 벌게져서 지키는 사람은 본 적이 없어. 저 관측기로 시간을 거슬러 올라갈 수 있는 것도 아니고... 잠깐, 그게 되는 건가? 도대체 뭐 하는 데 쓰는 물건이지? 그 기계가 연결해주는 곳을 봤었는데, 몇 군데는 정말 끔찍하더라! 거기에 비하면 바알은 아기 고양이나 마찬가지였어. 그런데 자나는... 쟤는 고양이의 탈을 쓴 사자야.

준의 좋은 점을 보려고 노력하고 있어. 어디까지나 나에게는 공격적이거나 하지는 않잖아. 그런데 어느 날인가는 먼 곳을 바라보면서 단검의 날을 세우고 있더라. 그건 분명히 질이 안 좋은 보물 사냥꾼들이나 보여주는 모습이었어. 살인자의 얼굴이었지. 준은 누군가의 피를 보려고 하는 거야.

헬레나정말이지 사랑스러운 여자야. 오리아스에서 본 적이 있는데 헬레나가 기억할지 모르겠어... 나는 그때 위조품을 팔러 다녔었고, 쟤는 위조품을 판별하는 데에 일가견이 있었거든. 지금이야 뭐 그때보다는 떳떳한 일을 하니까, 좀 잘 알고 지내게 됐으면 좋겠네.

나발리나발리랑 아직 이 얘기는 안 해봤는데, 우리가 과거로 가는 게 나발리가 보는 미래에 어떻게 영향을 주는지 알아야 할 것 같아. 그리고 그 능력이라면 우리를 돈방석에 앉게 해 줄 텐데 왜 그렇게 안 해 주는지도 모르겠고. 대 투기장에서 돈을 거는 족족 딸 수 있다고 생각해 봐! 내장을 직접 꺼내는 것보다는 내장을 꺼내는 걸 보는 게 더 낫잖아. 진지하게 한 번 고민해 봐. 모든 바알인의 피가 나발리의 양심에 달려있다고!

진의 결사단그러니까 준이랑 그쪽 사람들이 과거의 강력한 유물들을 숨겨뒀다고? 혹시 앗조아틀의 사원 어딘가에 숨겨둔 건가... 아니라고? 그냥 혹시나 해 봤어.

앗조아틀의 사원사원의 위치에 대한 단서가 어떤 바알의 도시에 있을 텐데, 최근까지도 물에 잠겨서 무슨 수를 써도 접근할 수가 없었어. 그런데 요즘 이런저런 일들이 생기면서 도시가 솟아났거든... 그래도 접근을 못 하겠더라. 딱 하나 있는 길이 강을 건너야 하는데, 딱 하나 있는 나루터가 도적들 차지가 되어서 말이야. 우리 둘이서 못 믿을 정도로 부자가 될 수 있는 계획이 있는데... 아마 언젠가는...

앗조아틀의 사원사원의 위치에 대한 단서가 어떤 바알의 도시에 있을 텐데, 최근까지도 물에 잠겨서 무슨 수를 써도 접근할 수가 없었어. 그런데 믿기 어렵겠지만, 어떤 악마가 어둠으로 땅을 덮더니 한 영웅이 그걸 걷어내고는 강바닥에서 도시를 솟아나게 한 거야! 그러더니 도적놈들이 하나뿐인 입구를 막고는 그 유물들이 다 자기 거라고 선언해 버리네? 더욱 강력한 영웅이 놈들을 쫓아버릴 때가 됐어. 마음 같아서는 걔들에게 나 돈 좀 벌게 도와달라 하고 싶지만... 네가 대신 말해주겠지.

은신처 Doodads /193

은신처 Doodads /193

Master이름Master LevelCost
알바땅에 박힌 검41220
알바지하실 화덕34400
알바지하실 돌덩이2330
알바지하실 탁자52570
알바지하실 무덤41220
알바횃불1910
알바바알 표시물41220
알바신선한 내장52570
알바오래된 내장43170
알바노후한 울타리41220
알바날개 달린 석상715320
알바묘비3710
알바무덤610720
알바바알 잔해2330
알바바알 화덕2860
알바바알 가구1380
알바바알 탑2330
알바고대의 책1140
알바타오르는 불씨64090
알바초대형 손655070
알바초대형 머리655070
알바초대형 다리655070
알바초대형 검655070
알바검은 근위대 방벽52570
알바투석기 탄약715320
알바잘린 머리64090
알바폐허의 깃발64090
알바사원 세면대31860
알바폐허의 책꽂이52570
알바폐허의 의자41220
알바폐허의 칸막이41220
알바부서진 바닥2330
알바폐허의 대형 소파 침대64090
알바폐허의 긴 탁자3710
알바폐허의 매트3710
알바폐허의 화려한 의자3710
알바폐허의 소파52570
알바폐허의 소파 침대41220
알바폐허의 솟음대 등화3710
알바폐허의 걸상52570
알바폐허의 탁자41220
알바폐허의 고문대41220
알바폐허의 실험대715320
알바고대의 그릇2330
알바석관43170
알바바알 석관43170
알바무기 걸이대64090
알바바알 서신31860
알바수척한 시신52570
알바실험용 시신56760
알바피로 물든 시신52570
알바해체된 시신52570
알바수척한 시신 더미610720
알바실험용 시신 더미735890
알바피로 물든 시신 더미715320
알바덮어놓은 시신64090
알바사안 아치문735890
알바타락한 가루715320
알바타락715320
알바보트 잔해3710
알바대형 보트 잔해43170
알바난파선 잔해52570
알바시체 자루56760
알바표류목 통나무2330
알바표류목 아치문56760
알바돛대 아치715320
알바대형 바위52570
알바대형 방어 시설610720
알바부패한 석상56760
알바교회 기둥41220
알바대형 기둥56760
알바교회 벽 정문625560
알바대형 교회 벽 아치715320
알바지하실 기둥56760
알바지하 묘지 기둥56760
알바돌기둥41220
알바풍화된 항아리1380
알바대형 지하실 돌덩이3710
알바몰락한 성소 유적735890
알바교회 벽610720
알바석벽31860
알바등대 유적735890
알바돌 아치문516020
알바굵은 나무610720
알바장식된 나무56760
알바장식된 나무들715320
알바거미줄 덮인 나무43170
알바나무 오두막735890
알바바알 제단610720
알바바알 기둥516020
알바폐허의 원형기둥625560
알바폐허의 기둥52570
알바늪 나무 그루터기41220
알바늪 나무56760
알바굶주린 유배자41220
알바지친 유배자41220
알바겁먹은 유배자52570
알바전체 방어구 걸이31860
알바활 걸이대31860
알바원형 무기 걸이대516020
알바하이게이트 무기 걸이대735890
알바갑옷 걸이1910
알바투구 걸이1910
알바앉은 사자 석상47490
알바잠자는 사자 석상22040
알바서 있는 사자 석상625560
알바황금 사자 조각상655070
알바대형 수로 보트735890
알바품 바닥 가시610720
알바꿰뚫린 괴물625560
알바살점 덩어리610720
알바피 안개 (붉은색)715320
알바피 안개 (노란색)715320
알바야수 알자루715320
알바야수 눈자루715320
알바흡수된 살점610720
알바볼록한 살점610720
알바흔적 기관610720
알바혈관 종양715320
알바가시 벽56760
알바분비선 말미잘735890
알바종양 다발610720
알바명계의 진드기610720
알바머리 쟁반52570
알바정원 기둥47490
알바휴거 장치516020
알바사안 야자나무56760
알바폐허의 아치715320
알바발굴 장치56760
알바나무판3710
알바발굴된 벽돌2330
알바헝겊 말뚝41220
알바폐허의 원형기둥64090
알바무너질 듯한 오두막715320
알바돌덩이 조각41220
알바고고학자의 말뚝1380
알바고대의 돌덩이2330
알바노출된 유적2860
알바말라붙은 우물47490
알바고원 풀3710
알바고원 잔해3710
알바짐마차 바퀴41220
알바납골당 화로56760
알바풍화된 무덤41220
알바납골당 명판41220
알바납골당 무덤56760
알바납골당 무덤 표시물516020
알바납골당 기둥516020
알바뼈 조각품610720
알바뼈 전시물715320
알바두개골 더미41220
알바조각무늬 벽34400
알바피 웅덩이56760
알바아라칼리 알610720
알바그루스컬의 성소735890
알바리슬라사 나무625560
알바타락의 씨앗516020
알바노예 창살43170
알바노예 감호소 통2860
알바노예 감호소 침대31860
알바노예 감호소 긴 의자3710
알바노예 감호소 이층 침대31860
알바노예 감호소 의자2330
알바노예 감호소 나무상자41220
알바노예 감호소 식탁56760
알바노예 감호소 제도용 책상2860
알바노예 감호소 깔개64090
알바노예 감호소 걸상1140
알바노예 감호소 탁자31860
알바노예 감호소 짐마차52570
알바바알 방어구 걸이대715320
알바바알 아틀라스 해도735890
알바바알 구조물52570
알바바알 책장47490
알바바알 장막3710
알바바알 작은 조각상34400
알바바알 대형 제단47490
알바바알 기계 장치625560
알바바알 미라625560
알바바알 메모56760
알바바알 독서대47490
알바바알 원형 제단610720
알바바알 깔개34400
알바바알 흩어진 종이56760
알바바알 사각형 제단610720
알바바알 석상516020
알바바알 서판43170
알바바알 발견물735890
알바바알 무기 걸이대625560
알바바알 풍화된 기둥610720
알바피 표면3330
알바판석 바닥2330
알바숲 야영지 바닥2330
Incursion Rooms Flavour /87

Incursion Rooms Flavour /87

RoomFlavour
입구봉하지 않은 무덤. 뭔가 나올 것만 같다.
앗조아틀의 정점유약하지 않은 자만이 정점에 오를 수 있다.
독초 정원검은 속내를 감추기 위한 달콤한 향기.
희생의 방거룩한 말씀을 통해 망자에게 축복을.
폭풍 제조기하얀 안개가 조용한 폭풍으로.
덫 작업장죽음은 공허에서부터 줄곧 따라오고 있다.
측량사의 조사경계선이 그어질 때, 자유는 사라진다.
왕실 회의실소수가 다수의 무리를 기만하는 곳.
저장고유물에는 녹이 슬고 먼지만이 쌓인다.
타락의 방운명과 확률을 판가름하는 힘이 춤춘다.
폭발물 저장실티끌이 모여 벽을 흔든다.
방어구 장인의 작업장구부러진 철물 사이에서 걸작이 탄생한다.
격투장날카로운 칼날이 가식을 깨어낸다.
위병소여왕의 명을 받들어 엄숙하게 서 있는 사람들.
파편 연구소몽상가의 부름이 바알을 불러내다.
세공사의 작업장이곳의 젬은 파멸의 기원.
금고실금빛 선물 사이로 흑심이 넘실댄다.
보석 상인의 작업장지면을 박살 내, 캐내고 연마하다.
작업장끊임없는 소음 속, 죄악은 가라앉는다.
강화의 성소음침함 속에 활력이 꽃피운다.
회복의 웅덩이차가우면서도 잔혹한, 때 묻지 않은 웅덩이.
부화장어둠이 타락한 보금자리를 축복하다.
화염 작업장발밑으로 지나가는 찌는 듯한 열기.
번개 작업장기계 부품들 사이로 불꽃이 튀긴다.
컬티바의 방광기를 먹고 자라는 악의 씨앗.
공물의 전당붉은색 공물이 구덩이 안으로 흐른다.
폭풍 장치석재로 만든 방 사이로 잦아드는 천둥소리.
사원 방어물 작업장날카로운 철 기둥으로 핏빛 즙이 스며든다.
지도 제작소흑마법. 나라의 분열을 초래하다.
군주의 전당수많은 이를 죽음으로 몰아넣는 상층부.
창고이름으로 수놓았던 비밀들. 이제 자취를 감추다.
타락의 기폭제진홍색 안개와 맞닿은 살점.
폭탄 제조실파괴의 힘으로 흔들리는 돌벽.
갑주 창고철갑옷을 어색하게 걸친 신병들의 모습.
용맹의 투기장비명이 복도를 메우고, 벽은 피로 얼룩진다.
주둔지병사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것은 결국 명예다.
균열 봉쇄 시설캄캄한 꿈결 너머 사이로 바라보는 시선.
마법부간악한 마법이 결국 큰 대가를 치르게 하였구나.
보물 창고희생된 목숨으로 흩뿌려진 금붙이여.
장신구 제련소풀무의 열기. 부마저 집어삼킨다.
공학부기계의 끔찍한 소리가 새어나온다.
단결의 지성소단상의 위에서 벌어지는 악랄한 행태.
활력의 지성소수많은 아들딸이 이 물속에 가라앉았노라.
오토마톤 제조실만들어진 존재, 무리 지어 모이다.
종합체 제련소화염이 첨탑을 살포시 둘러싼다.
종합체 원전 시설사람이 가지 못하는 곳, 전력은 지나간다.
독성 수목원독소로 만들어진 녹빛 묘지.
승천의 정점형체는 쪼개지나, 다시금 태어난다.
타락의 태풍하늘에 도사린 어둠.
방어물 연구소윙윙대는 칼날과 방해물.
아틀라스의 세계기이한 장치들로 정형화된 세상을 드리우다.
앗지리의 왕좌세월을 거스르는 장엄한 광경.
유물 박물관오래도록 잊히고 썩어버린 가보.
타락의 현장어둠은 한데 모여 스며들고, 축복을 내린다.
파괴의 성소화염과 연기가 솟구칠 때. 아무것도 남지 않았다.
방어구의 방최고급 예복의 빛나는 향연.
용사의 전당값싼 전율을 위한 피칠갑.
전쟁의 전당좁은 방 속. 죽음이 머무른다.
다른 존재의 보금자리몽상가들의 손길이 균열 너머로 뻗어 나간다.
도리아니의 학회도리아니의 언명에, 깨우친 자라도 속절없이 무너질 뿐.
바알의 재물제국의 은닉품. 망국을 지탱하다.
번쩍이는 복도황금으로 둘러싸인 구시대의 석재.
공장세상이 불타도 기계는 돌아간다.
사원의 연결부사원의 중심이자, 예술의 극치.
불멸의 지성소끝나지 않는 삶을 위해 찢기는 육체.
잡종화의 방살과 기계 사이.
화염의 용광로산산이 갈라진 지면에서 경이로운 기계가 태어나다.
번개의 도관연쇄 번개가 재앙의 힘을 드러내다.
절벽길떨어지지 않으려면 신중하고 천천히 발을 디뎌야 할 것이다.
통로잔혹한 행각으로 점철된 좁은 공간.
복도매끈한 석재 때문일까, 새하얀 뼈는 잘 드러나지 않았다.
터널앙상한 손이 메아리치는 통로를 긁어댄다.
구덩이모든 우물에서 썩은 내가 진동한다.
연회장족쇄를 찬 이들이 고귀한 자들을 대접한다.
무덤숨을 쉴 때마다 망자의 냄새가 코를 찌른다.
대기실칠흑 같은 나락 속, 광기는 발톱을 세운다.
저장실그림자가 어둠이라는 멍에로 목을 졸라온다.
회랑차디 찬 점토. 부패마저 힘을 쓸 수 없다.
고문용 감방철창 사이로 썩어가는 죄수들.
고문용 창살철제 막대는 범죄자의 신분을 나타낸다.
가학자의 굴죽는 그 순간까지 죗값을 치르길.
금고의 방영욕의 보물을 지키다.
자물쇠의 전당어둠 속에 갇혀 징조만을 기다리다.
봉인된 죽음의 법정수천 년이 지나 마침내 풀려나다.
패기의 전당숨어들어온 소자들을 위해 싸우다 숨지다.
영웅의 전당만인을 격려하는 위업, 지칠 줄 모르는 영혼.
전설의 전당무너진 과거를 넘어 명성은 계속된다.